히말라야
The Himalayas , 2015

감독 : 이석훈
출연 : 황정민, 정우, 김인권, 라미란, 김원해

최영태 현장소장

영화소개

평소 등산을 즐기는 나는 지난 휴가 중 <히말라야> 영화를 관람했습니다. <히말라야>는 에베레스트 등반 중 생을 마감한 동료의 시신을 찾기 위해 기록도, 명예도, 보상도 없는, 목숨을 건 여정을 떠나는 엄홍길 대장과 휴먼원정대의 실화를 바탕으로, 그들의 눈물, 감동, 웃음 그리고 가슴 뜨거운 도전을 그려낸 작품입니다. 세계의 지붕 에베레스트 정상 정복의 명예보다, 리더로서 오직 동료들과 약속을 지켜내기 위한 엄홍길 대장의 목숨을 건 판단과 감동을 다룬, 가슴 뭉클한 이야기죠. 목표달성을 위한 포기 없는 인내심, 우직한 노력과 순수한 열정, 어렵고 힘든 고비의 순간일수록 동료를 먼저 생각하고 배려하는 긍정의 힘과, 목숨을 바치는 희생정신이 더욱 이 영화를 빛나게 합니다. 목숨은 고사하고 일상의 작은 어려움에서도 쉽게 흔들리는 뭇사람들에게는 한번쯤 자신을 뒤돌아보게 하는 좋은 교훈이었습니다.

엄홍길 대장은 “힘들고 무모함을 알면서도 왜 어려운 산을 오르느냐?”는 질문에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순간, 그 동안 몰랐던 진정한 나의 모습을 볼 수 있었고, 또 그 동안 쓰고 있었던 가면을 벗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엄홍길 대장 자신과 가족, 그리고 동료들을 위해서 후배 故 박무택을 찾아 산에 오르는 위험한 선택이 쉽지는 않았겠지만, 그가 리더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큰 위험과 두려움을 알면서도 스스로 희생정신을 발휘한 도전은 나의 뇌리에 오래도록 머물 것 같습니다.
리더는 이렇게 힘들고 어려운 일일수록 솔선수범하고, 먼저 배려하고, 그리고 책임을 다하는 희생정신의 자세가 절실하다는 것을 이 영화를 통해서 가슴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특히 산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영화 <히말라야>는 이해와 감동이 더욱 클 것으로 생각되어 추천합니다.

이 영화 뒷이야기

1. 영화 말미에 박무택 대원의 아내(정유미 분)가 베이스캠프에 오는 장면이 있지만, 이것은 실제와 다르다. 배우 황정민의 아이디어였으나, 실제로는 훈련하지 않은 일반인이 해발 4000-5000미터에 달하는 베이스캠프까지 등반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2. 영화에서 배우 라미란이 맡은 조명애는 실존인물이 아닌 영화 속의 가공의 인물이다. 실제 엄홍길 대장이 꾸린 휴먼원정대에 여성대원은 없었다.

냉정과 열정 사이
Between Calm and Passion, 2001

감독 : 나카에 이사무
출연 : 다케노우치 유타카, 진혜림

윤대영 부장

영화소개

영화 <냉정과 열정 사이>는 지나간 사랑의 희미한 흔적에 집착하고, 결국은 이를 되살려내는 남녀의 이야기를 엮어낸 영화입니다. 화면을 적시는 엔야(Enya)의 몽환적인 음악과 이탈리아의 풍광을 잡아낸 아름다운 영상으로 낭만적 사랑의 정서를 환기시키며 사랑의 기적에 대해 순진하게 이야기하고 있죠. 피렌체, 도쿄, 밀라노를 배경으로 두 남녀가 10여 년에 걸친 만남과 헤어짐 끝에 재회한다는 줄거리는 통속적이지만, 오래된 일기장에 꼭꼭 숨겨둔 첫사랑의 추억을 환기시키는, 외면할 수 없는 매력이 있습니다. 현실에서 갖기 힘든 사랑에 대한 판타지를 영화에서나마 실현시켜주고 있어 모처럼 감성적인 분위기에 빠져들게 하는 영화입니다.

<냉정과 열정 사이>는 1999년 출판된 쓰지 히토나리와 에쿠니 가오리의 연애소설이자, 이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되어 2001년에 개봉한 영화이며, 현재 국내에서 재개봉 예정입니다. 이 영화의 원작은 월간지에 에쿠니 가오리가 이야기를 쓰고, 다음 간행 때 쓰지 히토나리가 이어 쓰는 교대 방식으로 연재되었던 소설을 남자 이야기(BLU), 여자 이야기(ROSSO)를 담은 두 권의 소설로 발간되었으며 이를 영화화 했죠. 같은 사건을 에쿠니는 아오이(여자 주인공)의 시선으로, 쓰지는 준세이(남자 주인공)의 시선으로 그려져, 기본 설정은 같지만 내부 전개는 각자의 독특한 시각으로 접근하여 숨겨진 복선이나 미묘한 감정들을 느낄 수 있어 더욱 감정이입을 극대화하는 영화였습니다.

이 영화 뒷이야기

1. 이 영화는 2001년 개봉 당시 일본에서 1000만 관객을 동원했던 대표적인 영화로 현재 재개봉을 하고 있다.
2. 영화 속에서 ‘연인들의 성지’로 소개되는 피렌체의 두오모 성당의 정식 이름은 산타 마리아 델 피오레 대성당이다.
3. 영화 속의 두오모 쿠폴라(성당 돔 전망대)에 오르려면 463개의 계단을 숨가쁘게 올라가야 한다.

인턴
The Intern, 2015

감독 : 낸시 마이어스
출연 : 로버트 드 니로, 앤 해서웨이

김병기 과장

영화소개

이야기의 시작은 회사에서 은퇴하고, 아내도 3년 전에 죽은 벤이 한가로이 아침 체조를 하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 이야기의 시작과 ‘인턴’이라는 제목이 아직 미스매치 상태로 궁금증을 자아냅니다.
아직도 삶과 일에 대한 열정이 풍부한 벤은 어느 급성장한 의류회사에 Silver 인턴채용 프로그램으로 입사하게 됩니다. 여기서 사내에서 자전거를 타고 다닐 정도로 일에 너무도 열성적인 젊은 여사장 줄스가 등장하죠. 벤은 줄스의 어시스턴트 인턴으로 일하게 되고, 줄스는 그런 벤에게 자신을 도울 일은 전혀 없을 것이라고 호언장담 합니다. 그러나 벤은 특유의 여유로움과 사려 깊음으로 묵묵히 자리를 지키죠. 회사 내 동료들의 인생 상담, 경험을 바탕으로 한 사려 깊은 판단, 젊은 사람들과의 친근함 등으로 사내 인기는 점점 높아집니다. 그런 벤에게 줄스도 점점 믿음을 갖게 되고, 그의 사려 깊음과 여유로움을 배우기 시작하며 줄스는 위기(회사사정, 가정사 등)를 잘 극복한다는 내용이죠.

실버 세대의 가치를 잔잔하지만 너무도 깊게 표현한 작품으로, 사회적 차원에서 실버 세대만이 할 수 있는 일자리, 사회적 위치 등을 개발하여 개인에게는 은퇴 후 금전적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으로는 노령화 시대의 부족한 맨파워를 충족시키는 프로그램이 개발되길 바랍니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줄스처럼 현재의 닥친 일에만 몰두하기보다는 한 걸음 떨어져서 거시적 관점에서 관찰하고 여러 가지 방법을 해결책을 고민해 보겠다는 생각입니다. 마치 수많은 산수 문제를 즉각 즉각 빠르게 푸는 것보다는, 이 산수문제 출제 의도를 생각해 보고, 풀었을 때의 파급효과에 대해서도 생각해보는 종합적 관점의 Thinking을 해야겠다는 결심입니다.

이 영화 뒷이야기

1. <인턴>은 낸시 마이어스 감독이 6년만에 내놓은 작품이었다. 그러나 히어로물 블록버스터에 취한 헐리우드 덕분에 하마터면 영화는 엎어질 뻔도 했다.
2. 낸시 마이어스는 ‘여성과 나이 든 남자에 대한 이야기다. 아마도 여자나 나이 든 남자가 이 세상에 별로 없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라고 하며 워너브러더스가 나타나지 않았다면 마당에 묻어버리려고 했다는 인터뷰를 했다.
3. 드니로 어프로치(De Niro’s Approach)라는 말이 있다. 이 영화의 주연 로버트 드니로가 맡은 배역을 소화하기 위해 자신의 외부적 조건을 변화시키며 역할에 몰입하는 연기스타일, 메소드 연기법의 일종이다. 역시 영화 <인턴>에서도 드니로 어프로치는 성공적이었다.

인터스텔라
Interstellar, 2014

감독 : 크리스토퍼 놀란
출연 : 매튜 맥커너히, 앤 해서웨이, 제시카 차스테인

권순현 대리

영화소개

“사랑은 더 높은 차원이 존재한다는 증거일지도 몰라요. 이해할 수는 없지만 믿을 수 밖에 없는 것이 바로 사랑이죠. 죽은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 사회적 효용인가요? 사랑은 시공간을 초월하는 것 중 우리가 아는 가장 유일한 것이에요.”
환경파괴로 문명이 쇠퇴하고, 질병과 병충해로 식량마저 확보하기 어려운 시기의 지구, 바로 영화 <인터스텔라>의 배경입니다. 그리고 그 환경 속에서 새로운 세상과 삶을 향해 나아가는 과정, 그리고 그 안에 보여지는 인간 본연의 모습이 이 영화의 주제입니다.

<인터스텔라>를 보면서 가장 감명 깊었던 점은 그 인간 본연의 모습을 ‘사랑’과 ‘도전’으로 나타냈다는 점입니다. 과거를 통해 본 인류의 성장과 존속은 모두 이 ‘사랑’과 ‘도전’에 의한 것들이었으며, 미래에도 우리는 그렇게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것이 이 영화에서 이야기하고자 하는 핵심이죠.
더욱이 완성도 높은 음악은 영화의 몰입도를 더욱 높여 줍니다. <다크나이트> <인셉션>에 이어 <인터스텔라>에도 참여한 한스 짐머의 음악은 영화의 런닝타임 내내 적절한 긴장감을 유지하며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와 조화를 이룹니다.

새로운 세상과 우주, 도전정신 그리고 음악을 좋아하는 분들께 영화 <인터스텔라>를 강력히 추천합니다.

이 영화 뒷이야기

1. 각본을 맡은 조나단 놀란(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6살 아래 동생)은 캘리포니아 공과대학에서 4년 동안 물리학 공부를 하며 영화의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2. 영화 속 블랙홀의 모습은 과학 자문으로 참여한 킵손 박사의 자문을 얻어 표현되었으며, 현재 가장 발달된 형태를 나타내고 있다고 한다.
3. 영화에 나오는 옥수수밭은 CG가 아닌 실제 6개월 동안 경작하여 만들어낸 진짜 옥수수밭이다.

쿵푸팬더3
Kung Fu Panda 3, 2016

감독 : 여인영, 알레산드로 칼로니
출연(목소리) : 잭 블랙, 안젤리나 졸리, 더스틴 호프만, 성룡

송세준 사원

영화소개

시리즈로 제작되는 영화들은 새로운 시리즈가 나올 때마다 전작보다 못하다는 평이 많습니다. 사실 <쿵푸팬더 3>도 그런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를 추천하는 이유는, 신선하지는 않을지 몰라도 언제나 유쾌한 영화이기 때문이죠.

어린 시절 잃어버렸던 진짜 ‘팬더’ 아버지를 만난 주인공 ‘포’, 그는 자신과 같은 팬더들이 모여 사는 마을에 찾아가게 됩니다. 자신 못지 않게 여유와 흥이 넘치는 팬더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지만 악당 ‘카이’의 등장으로 ‘포’는 불가능한 도전을 해야만 하는 처지에 놓입니다. 놀기 좋아하고 덤벙거리는 팬더 친구들에게 쿵푸를 전수하며, 함께 악당과 싸워야만 하는 영화 속 설정은 어쩌면 권선징악의 상투적인 스토리일지 모릅니다. 하지만 눈 앞의 큰 위기를 동료들과 함께 이겨내는 ‘포’의 모습은 우리에게 많은 메시지를 전해준다고 생각합니다.

이 영화는 가족, 연인 그 누구와 보더라도 편안하고 유쾌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특히 새롭게 등장하는 팬더 마을의 캐릭터들이 노는 모습을 보며 절로 미소 짓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일상에 지치고 기분전환이 필요하다면? 주말에 편안한 자세로 <쿵푸팬더 3>을 감상하시길 추천합니다. 영화가 끝나고 귓가에 맴도는 경쾌한 OST는 덤입니다.

Everybody is kung fu fighting~

이 영화 뒷이야기

1. 쿵푸팬더3 홍보를 위해 ‘포’의 목소리역의 잭 블랙이 내한했다. 그는 1박2일 내한 일정 동안 ‘무한도전’에 출연하는 등 1분도 일정을 허투루 쓰지 않았다고 한다. 그리고 미국에 돌아가서 ‘한국인들은 어떻게 노는지 제대로 알더라’는 극찬을 했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