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쿠웨이트 알주르 신규 정유공장 공식 수주

2015-10-14

SK건설은 14일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KNPC; Kuwait National Petroleum Company)가 발주한 알주르 신규 정유공장 프로젝트(NRP; New Refinery Project)를 공식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날 쿠웨이트 KNPC 본사에서 열린 알주르 정유공장 계약식에는 오충조 SK건설 인프라 해외사업본부장과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 등 NRP 프로젝트 5번 패키지인 해상유류출하시설 공사를 공동 수주한 건설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NRP 프로젝트는 수도 쿠웨이트시티에서 남쪽으로 90Km 떨어진 알주르 지역에 하루 생산량이 61만5000 배럴에 달해 단일 규모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140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정유공장을 건설하는 공사다.

KNPC는 NRP 프로젝트를 총 5개 패키지로 나눠 발주했다. 이 중 SK건설은 현대건설과 이탈리아 사이펨(Saipem)과 조인트벤처(Joint Venture)를 구성해 5번 패키지인 15억 달러(약 1조7500억원) 규모의 해상유류출하시설 공사를 수주했다.

각 사 공사금액은 SK건설이 지분의 30%인 4억5000만 달러(약 5250억원), 현대건설이 40%로 6억 달러(약 7000억원), 사이펨은 30%인 4억5000만(약 5250억원) 달러다.

SK건설은 해저공사를, 현대건설은 해상공사를 각각 수행한다. 총 공사기간은 45개월로 2019년 준공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