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 포커스
SK건설, 사우디 와싯(Wasit) 가스플랜트 현장에서무재해 6000만 인시(人時) 대기록 달성

SK건설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가 발주한 와싯(Wasit) 가스플랜트 프로젝트에서 무재해 6000만 인시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무재해 6000만 인시는 1000명의 직원이 매일 10시간씩 무려 6000일(16년 7개월) 동안 사고 없이 공사를 진행해야 달성할 수 있는 대기록이다.

사막의 모래바람과 60도가 넘는 중동의 열악한 작업 환경에다, 언어와 문화가 다른 15개국 근로자들을 관리해야 하기 때문에, 고도의 안전관리 역량이 없었다면 달성하기 불가능한 기록이라고 건설업계는 평가하고 있다.
특히 이대로라면 2015년 3월 와싯 프로젝트의 준공 시에는 무재해 8500만 인시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와싯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산업도시인 주베일에서 북쪽으로 70Km 떨어진 걸프만의 해안지역에 약 22억 달러 규모의 대형 가스 플랜트를 짓는 공사다. 2011년 2월에 착공해 2015년 3월 준공 예정이다.

앞서 SK건설은 지난 2008년 쿠웨이트 원유집하시설 현대화 공사에서 한국 건설업체 최고인 무재해 4100만 인시를 기록했고, 지난 6월에는 아랍에미리트(UAE) 루와이스 정유공장(RRE) 프로젝트를 준공하면서 6500만 무재해 인시라는 대기록을 세움으로써 한국 건설업계 무재해 신기록을 다시 쓰기도 했다.

이러한 성과 뒤에는 HSE(보건∙안전∙환경) 경영을 중시하는 SK건설 기업문화의 영향이 크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CEO가 전 현장을 대상으로 불시에 안전 점검을 시행하고, 부문장이 매월 HSE 이슈 점검 회의를 주최하는 등 최고 경영진이 HSE의 중요성에 대한 의식개혁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HSE 책임실명제, HSE 역량교육 등 안전관리시스템이 철처하게 운영되고 있다.

[2014.09.03]